아이에게 감정을 묻다.

가끔 그런 질문을 받는다.아이와의 관계에서 가장 신경쓰는 것이 무엇이냐고. 강의 중에 종종 이야기하지만 나는 특별하게 더 잘하거나 괜찮은 엄마는 아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내가 줄곧 신경쓰는 한가지가 있다. 아이와 <감정>에 대해 이야기를 나눌 수 있는 상대가 되는 것. 내가 가장 중요하게 여기는 것이다. 아마도 청소년을 만날때부터 그런 생각을 했던 것 같다. 이 아이들은 언제부터 감정을 말하지…

Read more

엄마는 당연히 놓친다.

수업이 끝나고 나면 많은 엄마들이 질문을 한다. 그 엄마와 아이에 대한 정보가 없으니 한계는 있으나, 가능한 모든 질문을 듣고 대답해드리는데 많은 시간을 할애한다. 똑같이 아이를 키우는 엄마의 입장에서 엄마들에게 그 순간이 얼마나 간절한지 공감하기 때문에 하나의 질문도 대충 넘어갈 수가 없다. 그런데 분명하게 문제가 되는 행동이나 어떤 상황에 대한 질문도 많지만, 사실 이야기를 한참 듣다보면…

Read more

당연하지 않아. 그럴 수도 있어.

집 근처에 나무공방 겸 까페가 있다. 가끔 아이와 산책을 하다가 들려 빵한조각을 나누어 먹으며 커피로 충전도 하는 그런 고마운 곳이다. 사장님이 나무로 이런저런 것들을 만드시는 분인데, 자주 드나들면서 가까워지고 그러면서 나무에 대한 이런저런 이야기들을 듣게 된다. 오랜만에 카페를 가니 아주 길고 멋진 장미목이 하나 세워져 있었는데 가운데 있는 구멍들이 참 예쁘고 매력적이었다. 그런데 이 매력적인…

Read more

소박하지만 특별한.

얼마 전 멋진 공간에서 커피 한 잔을 마셨다. 아주 평범하기 그지 없는, 그 흔한 무늬하나 없는 하얀색 자그마한 머그컵이었다. 그런데 별 생각 없이 커피잔을 입술에 대는 순간, 컵이 입술모양에 맞춘 듯이 촥- 달라붙는 것을 느꼈다. 투박한 머그컵을 입에 대었을때 커피가 입안으로 들어오는 느낌을 둔탁하게 하는 그런 흔한 느낌이 아니었다. 마치 컵의 테두리가 존재하지 않는 것처럼,…

Read more

마음의 무기가 있다는 것.

새로운 동네로 가면. 단편소설책들이 있는 카페를 찾아내곤 했다. 대학교 대학원을 다닐때도, 임신 한 후에도, 돌쟁이 아가를 키울 때도.. 옮겨다니는 동네마다 그런 카페를 찾아 마음속으로 아지트 삼곤 했다. 기분전환이 필요할 때 잠깐 머물며 짧은 단편 한두개씩 읽고 다시 꽂아두는 것이 좋았다. 다시 찾아왔을 때, 그 동안 아무도 만지지 않은 채로 그대로인 것을 발견할 때면 괜히 기분이…

Read more

사소함이 주는 변화에 대하여.

정말 오랜만에 많이 아팠었다. 링겔을 맞고 다시 몸을 회복하면서 무언가 조금이라도 노력을 해야겠다는 생각이 들었다. 그래서 우연한 기회레 가벼운 마음으로 저탄수화물 식사를 시작하게 되었고 일주일이 지났다. 그런데 그렇게  단 것과 쌀, 밀가루 음식을 줄이는 일주일 동안 정말 신기한 변화들이 일어났다. 탄수화물을 줄이려다 보니 간식을 자연스럽게 안먹게 되었고 나도 모르게 자꾸 달걀과 두부와 같은 건강하고 신선한…

Read more